총기 소지 자유의 부작용 ‘액티브 슈터’ 범죄...불특정 다수를 향한 증오 [지식용어]
총기 소지 자유의 부작용 ‘액티브 슈터’ 범죄...불특정 다수를 향한 증오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9.1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 디자인 이연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의 미들랜드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죽고 최대 20명이 다쳤다고 뉴욕타임스와 CNBC 등이 보도했다. 제리 모랄레스 미들랜드 시장은 미 중부시간 기준 이날 오후 4시께 2명 또는 3명의 총격범이 미들랜드와 오데사를 연결하는 20번 주간(州間) 고속도로와 191번 고속도로에서 운전자들을 겨냥해 무차별 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오데사 경찰서는 이번 사건을 '액티브 슈터'에 의한 총격으로 규정하고 이를 페이스북 등 SNS에 올렸다. 액티브 슈터란,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는 행사장이나 쇼핑몰 등에서 살인을 목적으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총기를 사용하는 범죄자를 일컫는 말이다. 즉 제한된 공간이나 인구 밀집 지역에서 단시간 내에 무차별적 표적을 대상으로 대량 살상에 나서는 총격범이 바로 액티브 슈터이다.

액티브 슈터는 ‘총’을 이용한 무차별 대량 살상이기 때문에, 주로 총기 소지가 법적으로 허용된 국가에서 발생한다. 잔인하고도 반인륜적인 이러한 범죄는 심지어 연이어 자주 발생하고 있어 총기 소지 자유에 대한 경종을 울리고 있다.

실제로 올해 7월에서 9월까지만 해도 세 건의 대형 액티브 슈터 범죄가 발생해 세계를 경악케 했다. 먼저 지난 7월 28일 캘리포니아의 음식 축제 '길로이 마늘 페스티벌'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로 3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다쳤다. 그리고 불과 6일 뒤에는 8월 3일에는 텍사스주 엘패소 월마트에서 20대 백인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최소 20명이 숨지고 26명이 부상을 입었는데, 이는 미국 내 역대 총격 사건 중 10대 사건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 달 31일 미국 텍사스의 미들랜드에서 고속도로에서는 두 세명의 액티브 슈터가 무고한 운전자들을 겨냥해 무차별 사격을 가해 20명이 넘는 사상자를 내기도 했다.

이렇게 액티브 슈터 범죄가 잇따르자 총기 허용국가에서는 헌법에 명시된 총기 소지 자유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총기 소지를 단숨에 전면 무효화 하기란 힘든 일이라 각계의 소통이 필요해 보인다. 일단 헌법 조항을 다시 전면 개정해야 하고, 100년이 넘는 역사의 전미총기협회 같은 영향력이 큰 집단들의 지속적인 반대 압력도 있어 총기 소지 규제는 쉽지 않은 일이다.

아울러 액티브 슈터 대다수가 사회에 원한을 가지고 무차별 학살을 저지르는 ‘증오 범죄’를 저지른 다는 점 역시 우리 사회가 예의 주시해야 하는 부분이다. 불합리한 이민 정책, 인종 차별 요소, 성차별 요소 등이 다수의 액티브 슈터를 만들 수 있다는 말로, 문제점의 빠른 인식과 각 계간 소통이 액티브 슈터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총을 이용해 무차별 대량 학살을 저지르는 액티브 슈터. 이로 인해 또 언제 대량 살상 범죄가 벌어질지 몰라 광범위하게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별다른 원한이 없어도 누군가의 잘못된 생각 하나에, 나의 목숨이 좌지우지 된다는 점이 액티브 슈터 범죄에 대한 불안감을 더욱 키우고 있다. 총기 소지 자유의 부작용, 이제는 간과해선 안 될 시점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