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고속도로 귀성행렬 시작... 관광지도 북적
주요 고속도로 귀성행렬 시작... 관광지도 북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11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전국 주요 기차역과 버스·여객터미널에는 고향을 찾는 이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주요 고속도로는 오후 들어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연휴를 이용해 나들이를 즐기려는 여행객들로 제주 등 관광지가 북적였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광진구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는 발권기 전산 오류로 혼란이 벌어져 시민들이 한때 큰 불편을 겪기도 했다.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과 인천종합터미널에도 귀성 행렬이 줄을 이었다.

인천∼백령도, 인천∼연평도 등 육지와 섬을 잇는 12개 항로 여객선 15척은 예정된 일정에 따라 모두 정상 운항하며 이용객들을 분주히 태워 날랐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는 이날 9천명을 시작으로 12일 1만1천명, 13일 1만4천명, 14일 1만7천명, 15일 1만4천500명이 여객선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천터미널에서는 이날 시외·고속버스 500여대가 6천여명의 승객을 수송할 예정이다.

동대구역과 대구 버스터미널 등에는 오후 들면서 귀성객들이 늘어났다.

서울 등 수도권에 있는 자녀의 집에 가기 위해 역귀성길에 오르는 어르신들의 모습도 찾아볼 수 있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