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전화 건 유시민-김두관...한국당 고발장 제출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전화 건 유시민-김두관...한국당 고발장 제출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05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5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을 각각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받은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 전날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건 사실이 확인된 데 따른 것이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당 법률지원단장인 최교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나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법'(김영란법) 위반 여부 등을 따져가며 고발장을 작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두관 의원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남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전화를 걸었다는 보도에 대해 "전화한 것은 맞지만, 경위 확인 차 전화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최성해 총장과는 1년에 한두 번 가끔 식사하고 통화하는 사이다"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이 학교와 관련해 오해를 받고 있어 경위를 확인해보고자 연락했다"고 밝혔다.

유시민 이사장은 본인을 ‘유튜브 언론인’이라고 소개하며 최 총장과 통화한 이유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전화한 것”이라며 “저도 유튜브 언론인이라 기자들처럼 취재를 열심히 한다”고 했다. 최 총장에게 ‘이렇게 하면 조 후보자를 구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제안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통화 당사자들이) 어떠한 압력을 행사했는지 분명히 말해야 한다"며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서 증거인멸 시도에 대해서는 엄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