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현대차 ‘쏘나타’ 등 2019 IDEA 디자인상 수상...제네시스도 첫 영예
[모터그램] 현대차 ‘쏘나타’ 등 2019 IDEA 디자인상 수상...제네시스도 첫 영예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8.2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현대자동차에 겹경사가 생겼다. 현대차는 세계적 디자인상인 'IDEA 디자인상'에서 3년 연속 수상하고,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금상을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차에 따르면 콘셉트카 '르 필 루즈'와 신형 쏘나타가 '2019 IDEA 디자인상'의 자동차·운송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Finalist)'를 수상했다. 미국 산업디자인협회가 주관하는 IDEA 디자인상은 독일의 'iF 디자인상', '레드닷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IDEA 디자인상' 수상한 현대차 신형 쏘나타 [현대자동차 제공]

수상의 영예를 안은 르 필 루즈는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콘셉트카로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처음으로 반영했다. 아울러 르 필 루즈는 올해 2월 '2019 iF 디자인상' 수송 디자인 분야에서 본상(Winner)을 받은 바 있다.

또 앞서 현대차는 쏘나타 뉴 라이즈와 i30가 '2017 IDEA 디자인상'에서 파이널리스트에 올랐고, 싼타페와 코나, 넥쏘는 '2018 IDEA 디자인상'에서 은상을 받은 바 있다.

'IDEA 디자인상' 수상한 현대차 콘셉트카 '르 필 루즈' [현대자동차 제공]

이와 더불어 제네시스의 콘셉트카 '에센시아 콘셉트'는 '2019 IDEA 디자인상'의 자동차·운송 부문에서 금상(Gold)을 거머쥐었다. 제네시스가 차량 디자인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에서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3월 뉴욕 모터쇼에서 공개한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가 처음으로 선보인 전기차 기반의 GT(그란 투리스모) 콘셉트카다.

'IDEA 디자인상' 금상 수상한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 [제네시스 제공]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현대차는 앞으로도 뛰어나고 창조적인 디자인을 개발해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며 "또한 제네시스도 곧 출시될 신차들을 통해 제네시스 디자인의 새로운 시대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