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사퇴 요구에 "이야기 할 것 없다" 일축
손학규, 사퇴 요구에 "이야기 할 것 없다" 일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2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자신의 사퇴를 촉구한 것에 대해 "'기승전-손학규 퇴진' 아닌가. 이야기할 것이 없다"고 일축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어디로 가야 하나―정계개편을 중심으로' 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들어도 뻔하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앞서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늦어도 추석 전까지 무너진 리더십을 회복하고 지도체제를 정비해야 한다"며 손 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손 대표는 '당의 큰 어른으로서 내홍을 어떻게 해결할 것이냐'는 질문에 "(손학규 선언에서) 얘기한 대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전 대표에게 같이 참여하자, 총선 승리를 위해 당을 다시 추스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와 유 전 대표가 당을 살리거나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어느 길이 있겠느냐. 유 전 대표도 자유한국당에 안 간다고 하지 않았느냐. 바른미래당을 잘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