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월드컵 첫 상대 아르헨티나 NBA 노장 스콜라 포함 출전명단 확정...강적
농구월드컵 첫 상대 아르헨티나 NBA 노장 스콜라 포함 출전명단 확정...강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0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대한민국의 첫 상대인 아르헨티나가 대회 최종 출전 명단을 확정했다.

9일 FIBA는 9일(현지시간) 농구 월드컵에 나서는 아르헨티나의 최종 12인 명단을 발표했는데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출신인 루이스 스콜라를 비롯해 파군도 캄파소, 니콜라스 브루시노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스콜라 (연합뉴스 제공)
스콜라 (연합뉴스 제공)

1980년생으로 올해 39살인 스콜라는  2007-2008시즌 휴스턴 로키츠에서 NBA에 데뷔하여 피닉스 선스, 인디애나 페이서스, 토론토 랩터스 등을 거치며 총 10시즌 동안 미국 무대에서 활약한 베테랑이다.  

NBA에서 743경기를 뛰었던 그는 경기당 평균 12.0점 6.7리바운드의 기록을 남긴 후 2017년부터 중국리그의 산시 브레이브 드래곤스에서 뛰고 있다. 

농구 월드컵에서 우승(1950년)과 준우승(2002년) 경험이 모두 있는 아르헨티나는 얼마 전 끝난 2019 팬 아메리카 대회에서 미국을 제치고 농구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는 한국, 러시아, 나이지리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으며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B조 조별 리그 첫 경기는 31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우한스포츠센터에서 열린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