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천년의 숲 '전나무 숲길'이 반기는 사찰 '내소사' [전북 부안]
[SN여행] 천년의 숲 '전나무 숲길'이 반기는 사찰 '내소사' [전북 부안]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9.07.1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전북 부안)] 부안은 드라이브 가기에도 좋고 가볼 만한 곳도 많은 곳이다. 부안의 대표적인 관광지 중 내소사는 푸르른 전나무가 반기는 천년의 숲으로 유명한 곳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내소사는 전북 부안군 진서면 석포리에 위치해 있는 사찰로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될 만큼 아름다운 전나무 숲 길이 특징인 곳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일주문을 지나 약 600m의 전나무 숲길을 지나면 천왕문에 닿게 된다. 천왕문을 지나 경내로 들어서면 수령 1,000년을 넘긴 느티나무와 어우러진 깔끔하고 수려한 사찰을 만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특히 보종각, 범종각, 봉래루, 대웅보전, 대웅보전의 꽃문살 등을 볼 수 있는데 대웅보전에는 호랑이가 집을 짓고 파랑새가 단청을 했다는 신비로운 전설도 전해 내려오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내소사의 대웅보전은 보물 제291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보물 제277호인 고려동종, 보물 제1268호 영산화 괘불탱화, 보물 제278호 법화경 절본사본을 비롯해 다양한 전북유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산에 둘러싸여 있어 더욱 아름답고 수려한 풍경을 보여주는 부안 내소사. 평일에 가면 사람도 많이 없고 한적하다고 하니 여름휴가를 어디로 가야 할지 고민 중이라면 부안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내소사 입장료
어른(19~65세) - 개인 3,000원 / 단체 2,500원
청소년(중·고생) - 개인 1,500원 / 단체 1,000원
어린이(초등생) - 개인 500원 / 단체 400원
(단체는 각 30명 이상)

아름다운 사진 '단아'님께서 제공해주셨습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