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옛 추억이 가득한 이색 동네 ‘군산 철길마을’ [전북 군산]
[SN여행] 옛 추억이 가득한 이색 동네 ‘군산 철길마을’ [전북 군산]
  • 보도본부 | 김미양 pro
  • 승인 2019.07.08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전북 군산)] 정겨운 옛 느낌, 옛 추억을 되살리고 싶은 사람들이 찾는 ‘군산 철길마을’. 이곳은 군산에 위치해 있는 이색 동네로 연인, 친구, 가족 등 다양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군산 철길마을은 총 2.5km이며 1994년 일제 강점기 개설된 철도 주변에 사람들이 모여 살기 시작하면서 동네를 이루었다. 이 철길은 펄프를 만들던 페이퍼컴퍼니가 생산원료를 실어 나르기 위해 만들었으며 5~10량 가량의 컨테이너 박스 차량이 연결된 화물열차가 일정 시간에 마을을 지나갔다고 한다. 기차가 다니지 않을 때에는 마당이 되며, 기차가 지날 때에는 역무원들이 기차 앞에서 호루라기를 불며 고함을 쳤다고 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철길마을 입구에 들어서면 과자를 파는 상점들이 나란히 줄지어져 있는 모습들을 볼 수 있는데 어릴 적 학교 앞 문구점에서 사 먹던 불량식품들이 사람들의 눈길을 끈다. 또한 추억의 달고나 만들기, 쫀디기 구워 먹기 등 단순히 구경뿐만 아니라 체험을 통해 재미를 느껴 볼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리고 이곳을 찾으면 가장 먼저 보이는 옛 교복 입은 사람들. 남녀노소 연령별 구분 없이 저마다 교복을 빌려 입고 각자의 추억을 남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교복을 빌려 입으면 머그컵 제작이나 스냅사진을 무료로 찍어주는 곳도 있으니 참고하면 좋을 듯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옛날 감성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군산 철길마을. 마을이 넓거나 복잡하지 않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거리. 날 좋은 날, 좋은 사람들과 함께 걸어보면 어떨까?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