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패션 시장의 신(新)활력 요소 ‘스피드팩토어’란? [지식용어]
섬유-패션 시장의 신(新)활력 요소 ‘스피드팩토어’란?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6.2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앞으로 동대문 같은 의류 매장에서 소비자가 자신의 취향에 맞는 옷을 주문하면 공장으로 바로 전송돼 24시간 내에 개인 맞춤형 옷을 만들어 최대한 빨리 배송하는 시스템이 도입될 전망이다. 이러한 시스템을 이른바 ‘스피드팩토어’라 한다.

현재도 동대문 의류시장에 비슷한 개념의 '스마트팩토리' 시범사업이 진행 중이다. 하지만 아직 5G 기반이 아니고 단순히 디자이너 샘플 옷 가운데 고르면 주변 봉제공장 등과 협업해 24시간 내 옷을 만드는 체제에 머물러 있다.

그런데 앞으로 도입되는 스피드팩토어는 기존에 생산공정이 자동화된 스마트팩토리에서 매장으로부터 5G(세대) 이동통신을 통해 전송받은 소비자 주문 명세대로 수요자 맞춤형 제품을 재빠르게 생산하는 것을 말한다. 스피트팩토어는 '팩토리(공장)'와 '스토어(매장)'를 합성시켜 국내에서 처음 만든 단어로 이를 통해 패션 시장의 새로운 발전이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스마트 연결' 프리미엄 의류 통합 생산시스템 모델 [산업부 제공]

정부는 26일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섬유패션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발표하고 봉제 및 염색 등 섬유패션의 전 공정을 2∼3년 내에 이 같은 '스피드팩토어'로 탈바꿈시키는 기술을 사업장에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최근 발표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의 일환으로 섬유패션산업도 정보통신기술(ICT)·5G와 융복합을 통해 스마트화하고 자동차·항공 첨단산업용 신소재 산업으로 혁신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생산성과 환경이 취약한 봉제와 염색공장부터 시작해서 원사 생산과 유통에 이르기까지 전 밸류체인을 관통하는 스피드팩토어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미 봉제부문과 염색부문은 봉제로봇 활용 등 기술개발과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신발부문도 2022년까지 전공정 자동화로 독일 아디다스 이상의 신발 스피드팩토어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봉제/염색/신발 스피드팩토어 기술개발사업에 올해 122억원을 비롯해 2022년까지 총390억원이 투입할 예정이다. 또 ICT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과 관련, 올해 3천428억원이 책정됐다.

한편 자동차, 항공 등 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산업용 섬유 중심의 고부가 첨단제품으로 탈바꿈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산업용 섬유의 수출 비중은 한국이 23%에 불과한 반면 미국은 48%, 독일 49%, 일본 39%로 우리나라보다 훨씬 높다.

이러한 계획 아래 탄소섬유, 아라미드 등 고부가 산업용 섬유개발에 올해 800억원을 쏟아붓고, 소방관과 경찰 등을 위한 안전보호 섬유제품 개발에도 2023년까지 524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군 피복류에 미국처럼 국산소재를 우선 사용하도록 의무화하도록 방위사업법을 개정하고, 공공기관의 난연제품 사용을 확대하는 등 국내 수요를 창출할 예정이다.

또 압축천연가스(CNG) 시내버스에 탄소섬유로 제작된 수송용기를 부착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수소차 고압용기 탄소섬유 연구개발(R&D)도 추진 중이다. 아울러 염색공장 등 업계의 만성적인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노동자 고용한도를 20% 올리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이밖에 생산설비 고도화를 위해 섬유 R&D 및 사업화 시설투자 공제대상을 기존 6개에다 극한성능섬유, 의료용 섬유, 친환경섬유, 섬유기반 전기전자소재 등을 추가해 10개로 확대한다.

산업부 강경성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은 "섬유는 누구나, 어디서나 사용하는 플랫폼으로 ICT, 자동차·항공 등과 융복합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이번 대책을 통해 4차산업혁명의 첨단 신산업으로 도약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