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호와 편리함의 만남 ‘우산공유’...비닐우산 사용 줄어 [시선톡] 
환경보호와 편리함의 만남 ‘우산공유’...비닐우산 사용 줄어 [시선톡]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6.1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집에 한두개쯤 가지고 있는 비닐우산. 갑자기 비가 올 때 집에 있는 수개의 우산을 가지고 오지 않은 것을 생각하며 가장 저렴한 비닐우산을 구매한다. 하지만 비닐우산의 퀄리티가 좋을 리가 없는 법. 비가 그치면 여기저기 버려지기 일쑤고, 비가 강한 날이면 우산이 멀쩡하게 남아있으리라는 보장 역시 없다. 

때문에 비가 그친 후 대도시 여기저기에서 버려진 우산이 눈에 띄는건 국내 대도시에서도 익숙한 풍경이다.

비단 우리나라만 그런 것이 아니다. 일본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일본의 연간 비닐우산 소비량은 6천500만개에 이른다는 통계도 있다. 일본양산진흥협의회는 일본의 연간 우산 소비량을 1억2천만개~3천만개로 추산하고 있지만 외국계 리사이클 회사는 '비닐우산' 소비량만 6천500만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비닐우산은 처음 등장할 때 비닐로 만들어졌다. 이로 인해 비닐우산으로 불렸다. 그러나 요즘은 폴리에틸렌 등 플라스틱 제품이 주류다. 재활용이 더 쉽지 않다는 뜻이다. 

18일 NHK에 따르면 이런 골칫덩이 비닐우산 사용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우산공유' 서비스가 주목받고 있다. 도쿄(東京)의 도시부와 후쿠오카(福岡)시 등에서 작년 12월께부터 시작된 우산 공유 서비스는 오사카(大阪) 등지로 확산하고 있다.

스마트폰의 무료 앱을 이용, 신용카드 등의 정보를 입력하고 필요할 때 공유우산이 비치돼 있는 곳에서 전용 버튼을 눌러 우산 손잡이 부분에 있는 QR코드를 읽어들이면 3자리의 비밀번호가 전송돼 잠금장치가 풀린다.

이용료는 하루 70 엔(약 700 원), 420 엔을 내면 한달간 몇번이고 이용할 수 있다. 도쿄도내와 후쿠오카시내 역과 버스 정류장 등 200여개소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반납은 어디든 가까운 서비스 장소에 돌려주면 된다. 

진정한 공유경제와 환경이 결합된 형태라고 볼 수 있다. 공유우산을 이용하고 부터 우산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다루게 된 것도 중요한 변화라고 지적했다. 우산뿐만 아니라 다른 물건도 소중하게 생각하게 됐다고 한다.

우산공유 서비스 운영업체에 따르면 우산 반납률은 100%다. 등록회원도 반년만인 6월12일에 2만명을 넘어섰다는게 운영업체인 네이처 이노베이션그룹 관계자의 설명이다.

비닐우산의 사용을 줄이자는 의식과 공유경제 결합의 좋은 사례. 환경도 보호하고 편리함도 추구하는 우산공유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