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 관련 "폭력행위 고발할 것"
홍영표, 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 관련 "폭력행위 고발할 것"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4.2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5일 자유한국당의 물리력을 동원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저지와 관련해 "불법, 폭력 행위에 대해 고발하고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상상할 수 없는 무법천지의 사태가 대한민국 국회에서 하루 종일 전개되고 있다"라고 말하며 "정말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그는 "자유한국당의 불법 폭력사태가 계속되고 있다. 한국당이 정상을 되찾아야 한다"라면서 "국회에서 여야4당이 법안을 만들어 제출하는 것을 저지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회 사상 처음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아무리 한국당이 급하더라도 이렇게까지 국회법을 무력화시키면서, 폭력사태를 자행하는 것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라면서 "국회 선진화법은 오늘과 같은 이런 불법 폭력사태를 다시는 국회에서 일어나지 못하게 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라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선진화법에 의하면 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자행하는 폭력사태는 징역 5년부터 벌금 1천만 원에까지 해당하는 엄중한 범죄 행위"라며 "법을 지켜야 할 의원이 완전히 무시하고 난장판으로 폭력사태를 만드는 것을 민주당은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