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의 상처 가시지 않은 때, 고성 DMZ박물관 인근 또다시 산불
화마의 상처 가시지 않은 때, 고성 DMZ박물관 인근 또다시 산불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4.1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사상 최악의 산불이 발생한 고성 지역에서 또다시 산불이 발생했다.

16일 오전 11시 44분께 강원 고성군 현내면 송현리 한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산림당국은 소방·군부대와 함께 헬기 5대, 진화대원 등 269명을 투입해 오후 1시께 큰 불길을 잡고 남은 불씨를 끄고 있다.

강원 고성 DMZ박물관 인근에서 산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연합뉴스 제공)

불이 난 곳은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와 DMZ 박물관 사이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지역으로 건물이나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산림 0.2㏊(2천㎡)를 태우고 1시간 10여분 만에 꺼졌다.

현재 이 지역에는 초속 3∼5m의 바람이 불고 있으며,  고성을 비롯한 영동지역에는 건조경보가 발효 중이다.

한편, 강원 고성 지역은 지난 4일 유례없는 사상 최악의 산불이 발생, 정부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