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택시 공사장 방호벽과 전신주 들이받아...운전자 중상
심야 택시 공사장 방호벽과 전신주 들이받아...운전자 중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16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2시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택시가 운행 중 공사장 방호벽과 전신주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현장(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영상 캡처)

이 사고로 운전자 A(62) 씨가 크게 다쳐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현재 의식이 없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사고 현장(부산경찰청 제공)

경찰은 음주운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A 씨를 채혈하였다. 전신주를 들이받았지만 정전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