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역서 친구에게 흉기 휘두른 10대, 첫 공판... "혐의 모두 인정한다"
암사역서 친구에게 흉기 휘두른 10대, 첫 공판... "혐의 모두 인정한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1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암사역에서 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구속 기소된 19세 한 군이 첫 번째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한 군은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손주철 부장판사) 심리로 15일 열린 첫 공판에서 검사가 제기한 보복 상해와 특수절도 등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한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어 "군인으로 어머니에게 효도할 수 있는 아들로 지낼 수 있게 한 번만 선처를 부탁한다"라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지난 1월 13일 한 군은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스패너와 커터칼을 친구 박 군에게 휘둘러 허벅지 등을 다치게 한 혐의로 체포돼 구속됐다.

또한 친구 박 군과 함께 강동구 암사동 일대의 마트와 반찬가게에 침입하거나 주차장 정산소에 유리창을 깨고 침입해 현금을 훔친 혐의도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한 군은 박 군이 절도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자신의 인적 사항과 가담 사실 등을 진술했다는 것을 알게 됐고, 박 군이 경찰에 자신의 위치를 알리려 하자 도망가려다 박 군에게 제지당했다.

그러자 한 군은 박 군에게 흉기를 휘둘렀고, 뒤이어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