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본해' 표기 대해 "유일한 호칭... 변경할 필요 없다"
아베, '일본해' 표기 대해 "유일한 호칭... 변경할 필요 없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2.1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해(Japan Sea)'라는 표기에 대해 국제사회의 유일한 호칭이라며 변경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동해' 표기 문제에 대한 야당 국민민주당 소속 와타나베 슈 의원의 질의에 "'일본해'는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으로, 이를 변경할 필요성이나 근거는 없다"라며 "이를 국제기관과 국제사회에 계속해서 단호하게 주장해 올바른 이해와 일본에 대한 지지를 요구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아베 총리는 다만 '일본해' 표기의 개정 문제에 대해 한국과 협의하라는 국제수로기구(IHO)의 요청에 대해 "책임있는 멤버로서 비공식협의에는 건설적으로 공헌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협의에서 '일본해'가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며 변경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단호하게 주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IHO는 세계 각국 지도 제작의 지침이 되는 '해양과 바다의 경계'의 개정을 추진하면서 한국 정부가 '일본해' 표기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것을 받아들여 일본에 '관계국(한국)'과 협의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는 '동해(East Sea)'로 단독 표기해야 한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지만, 일본과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는 동해-일본해를 병기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