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에 그늘 가려질까...전명규, 금메달 뒤 상상초월 설계 의혹
성과에 그늘 가려질까...전명규, 금메달 뒤 상상초월 설계 의혹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1.11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화면 캡처)
(사진=연합뉴스TV 화면 캡처)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이 훌륭한 성과 뒤 가려진 어두운 진실의 중심에 있던 게 아니냐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심석희 쇼트트랙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의 폭행에 이어 성적인 가해까지 받았다는 고백을 했다. 충격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해당 사건 뒤에는 치밀한 설계가 자리하고 있다는 의혹까지 나왔기 때문이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젊은빙상인연대 법률자문 박지훈 변호사는 연대가 수개월 전 성폭행 사건을 인지했을 때부터 전명규 전 부회장 측에서 선수들에게 지속적인 압박을 가해왔다고 말했다. 또 국정감사에서는 전명규 전 부회장이 지난해 1월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폭로했을 때도 다른 선수의 입막음을 시도한 정황이 드러난 바 있다.

전명규 전 부회장은 훌륭한 성과로 드높은 명성을 얻어왔다. 그는 1988년 캐나다 캘거리 겨울올림픽부터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까지 15년간 쇼트트랙 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그동안 메달과 함께 스타 선수들을 배출해내기도 했다. 또 올림픽 외 모든 경기를 합쳐서는 700여 개에 달하는 메달을 따냈다고 전해진다.

전명규 전 부회장은 한체대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모태범, 이승훈과 쇼트트랙 심석희, 임효준 등 국가대표 선수들을 키우기도 했다. 2009년에는 빙상연맹 부회장의 자리까지 올랐다. 이처럼 전명규 전 부회장은 괄목할 만 한 기록을 업계에 새겼다.

하지만 최근 부정적인 의혹이 일면서 전명규 전 부회장의 성과는 가려지고 있는 모양새다. 금메달을 따고 성과를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권력과 영향력을 부정적으로 부풀린 게 사실이라면 더 큰 문제라는 지적이다. 심지어 조재범 전 코치는 전명규 전 부회장의 최측근이자 같은 파벌이라고 알려져 파문은 더욱 커지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