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몰, '떨이' 성공에는 이유가 있다…"라면 유통기한 이후 8개월 안전"
이유몰, '떨이' 성공에는 이유가 있다…"라면 유통기한 이후 8개월 안전"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12.0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유몰과 떠리몰 등 유통기한이 가까운 상품을 대폭 할인해 판매하는 쇼핑몰들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유통기한 임박 식품의 섭취 가능기한이 새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지난 2009년 한국소비자원의 '유통기한 경과 식품 섭취 적정성 조사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상당 수 식품군이 유통기한 이후에도 섭취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란은 유통기한 경과 후 25일, 우유와 라면이 각각 45일, 8개월까지 품질 변화가 거의 없다는 분석이다.

(사진=이유몰 홈페이지 캡처)
(사진=이유몰 홈페이지 캡처)

이유몰과 떠리몰 등에서 유통기한 임박 식품 판매가 큰 반향을 일으키는 건 이러한 점과도 맞닿는다.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판매해서는 안되지만 섭취는 가능하기 때문. 특히 이유몰과 떠리몰이 선보이는 과자, 라면 등 간편식 식품들의 경우 신선식품에 비해 섭취 가능 기한이 긴 품목에 속한다.

다만 이유몰이나 떠리몰을 통해 유통기한 임박 식품을 구매한 소비자라도 신선도에 대해서는 주의해야 한다. 유통기한 이후 소비기한 내의 식품이라도 섭취 전 향과 색, 맛 등을 확인하는 게 안전하다. 여기에 섭취가능기한은 보관온도와 미개봉 상태를 유지하는 조건 하에서만 유효하다는 점을 기억해 두는 게 현명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