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의 상처 ‘빚투’로 또… 媤母에 남달랐던 애정도 안타까워
한고은의 상처 ‘빚투’로 또… 媤母에 남달랐던 애정도 안타까워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12.07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고은 인스타그램)
(사진=한고은 인스타그램)

 

배우 한고은의 ‘빚투’ 폭로에 휘말렸다. 38년 전 친정부모가 돈을 갚지 않고 미국으로 떠났다는 내용이다. 

6일 한 매체는 38년 전 한고은의 부모에게 빌려준 돈 3000만 원을 받지 못했다는 최모 씨의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다. 인터뷰에서 최씨는 한고은 부모가 도피성 이민을 떠났다고 주장했다.

이후 한고은은 20여 년 전부터 부친과 연락을 끊고 살아온 것을 밝히며 채무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고은의 이 같은 고백에 방송에서 이민 당시 생활고를 털어놨던 사연이 다시 주목 받고 있다. 당시 한고은은 경제적인 문제 외에도 가족의 사랑을 받지 못한 시간이었음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혼 후 시어머니를 통해 결핍된 모정을 충족시키고 있다는 한고은은 "친정에서 얻어보지 못한 사랑을 받아보는 것 같다. 돌아가신 엄마한테도 음식은 받아본 적이 없다. 너무 어릴 때부터 오래 떨어져 살았고 어머니도 일을 하셨다. 그래서 시어머니가 반찬을 보내주시는 게 따스하고 좋다"고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한고은은 또 “시집을 오고 엄마가 돌아가셨다. 그런 부분을 시어머니가 많이 채워주시는 것 같다. 그래서 반찬을 보내주실 때마다 ‘나도 엄마가 있구나’ 그런 생각을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