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김정호 “법시행 이전 건축물도 내진보강 해야”
[#국회의원] 김정호 “법시행 이전 건축물도 내진보강 해야”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8.11.2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기사는 시선뉴스 국회출입기자가 한 주간 이슈가 되었던 국회와 국회의원의 중요 이슈를 선택하여 독자에게 알리는 기사입니다. 

[시선뉴스 이호] 
<기자가 선정한 오늘의 국회의원>
김정호 의원 ‘법시행 이전 건축물 내진성능 공개대상 선정하는 개정법 발의’

김정호 의원
김정호 의원

27일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시·군·구의 장이 국민안전을 위해 법시행 이전 건축물을 내진성능 공개대상으로 선정할 수 있도록 ‘내진성능진단 및 보강을 강제하고 이에 대한 비용을 일부 또는 전부 지자체와 국가가 지원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건축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2016년 경주 지진과 2017년 포항 지진 발생으로 우리나라가 지진으로부터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함에 따라 「건축법」 제48조의3 ‘건축물의 내진능력 공개 대상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16층 이상인 건축물에서 2층 이상인 건축물로, 바닥 면적이 5,000m² 이상인 건축물에서 연면적 200m² 이상인 건축물로 확대하여 2017년 12월 26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법 시행 이전에 내진설계가 반영되지 않은 건축물들에 대해서는 현행법을 소급 적용할 수 없어 지진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자 하는 법개정 취지가 별 실효성을 얻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1988년 3월 이전에 건축허가된 연면적 1,000m² 이상인 의료시설, 5,000m² 이상인 공연장ㆍ집회장ㆍ관람장ㆍ전시장ㆍ운동시설ㆍ판매시설ㆍ운수시설 등 다중이용시설도 이후 강화된 내진설계대상에서 제외되고 있어 내진사각지대로 여전히 남아있다. 

이에 김정호 의원은 “현행법 시행 이전에 허가된 건축물에 대해서도 지진발생지역 등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경우 지자체장이 내진진단과 내진보강을 강제하고, 이로 인해 발생된 비용의 일부 또는 전부를 지자체와 국가가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이 처리되면, 법시행 이전에 건축허가 된 건축물에 대해서도 내진성능공개를 의무화 할 수 있게 되어 내진성능진단과 내진보강을 강제할 수 있고 그에 따른 비용을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일부 또는 전부를 지원할 수 있어 지진으로부터 국민안전을 보호하려는 법의 취지를 살릴 수 있게 된다. 

이 호 국회출입기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