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소 검출 BCG 경피용 논란, 어디서 검출된 것인가 [지식용어] 
비소 검출 BCG 경피용 논란, 어디서 검출된 것인가 [지식용어]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8.11.0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일본에서 제조한 BCG 경피용 결핵 백신의 첨부 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처가 발표한 회수 대상은 ‘일본BCG제조’사가 만들고 한국백신상사에서 수입·유통한 경피용건조BCG 백신(제조번호 KHK147, KHK148, KHK149)입니다. 해당 백신에서는 0.039㎍(0.26ppm)의 비소가 검출됐는데요. 이는 1일 허용 기준치인 1.5㎍/일(5㎏)의 1/38 수준입니다. 

BCG는 보통 두 가지 방식으로 접종 합니다. 피부에 15도 각도로 주삿바늘을 찔러 백신을 주입하는 ‘피내용’ 방식이 있고, 9개의 바늘을 가진 주사 도구를 이용해 도장 찍듯 눌러 접종하는 ‘경피용’ 방식이 있습니다. 피내용은 일명 ‘불주사’로 알려져 있는데 주사를 맞은 자리에 볼록한 흉터가 생겨난 말입니다. 바로 이 점 때문에 최근에는 부모들이 꺼리기도 합니다. 

이런 이유로 무료 접종하는 피내용 BCG대신 소아과에서 비용을 내고 경피용 BCG를 선택하는 부모가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 경피용 BCG에서 비소가 검출되며 문제가 발생한 겁니다. 

출처 : 질병관리본부
출처 : 질병관리본부

도대체 어떻게 비소가 검출된 것일까. 보건당국은 BCG원액을 녹여주는 용액, 식염수가 담긴 유리병에서 비소가 일부 검출 됐다고 밝혔습니다. 즉 백신 자체의 문제라기보다는 용기에서 발생됐다는 겁니다. 

여기서 의문점은 일본 후생성은 비소가 검출됐음에도 제품을 회수하는 것이 아닌 출하를 중단시키고 확인중에 있다는 것이며, 우리 보건당국은 회수 조치를 결정했다는 겁니다. 서로의 결정이 다르기에 걱정은 더 커지고 있는데요. 우선 식약처는 이번 BCG 경피용의 비소 검출 양에 대해서 안전하다고 전했습니다. 의약품 국제협력 조화 회의의 금속성 불순물 실험 기준에 따르면 1일 최대 비소 허용량은 1.5㎍인데 이번에 검출된 비소의 양은 0.039㎍으로 1일 허용량의 1/38수준이기 때문입니다.  

한편 아직도 부모들은 안심할 수 가 없는 상황. 이 가운데 부모들은 자녀가 맞은 경피용 BCG 백신이 비소가 검출된 제품인지 확인하려 예방접종 사이트에 접속하고 있습니다.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 접속 후 예방접종 내역 조회 서비스에서 이를 조회할 수 있는데요. 이는 예방접종도우미 애플리케이션에서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비소 검출 BCG 경피용 논란. 많은 부모들의 걱정이 있는 만큼, 정확한 정보와 알림이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