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재 측 “그런 적 없어” 일축 - 시선뉴스
임우재 측 “그런 적 없어” 일축
임우재 측 “그런 적 없어” 일축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10.12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고 장자연과 35차례 통화 (사진= )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고 장자연과 35차례 통화 (사진=MBC 캡처)

-임우재 측 "통화 한 적 없다" 일축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성상납으로 고통 받다가 스스로 생을 마감한 배우 故 장자연과 35차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나 곤혹을 치르고 있다. 

11일 MBC 뉴스데스크는 단독보도를 통해 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하고있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조사 내용 중 통화내역에서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통화기록에는 장자연이 사망하기 전 해인 2008년 임우재로 저장된 번호와 35차례 통화한 흔적이 남아있었다. 휴대폰 명의자는 임 전 고문과 이혼소송 중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었다.

故 장자연은 2009년 전 매니저에게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에는 연예 관계자와 정재계, 언론계 등 유력 인사들의 성상납을 요구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당시 수사과정에서 장자연 사건을 수사한 검찰과 경찰은 단 한차례도 임 전 고문을 불러 수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임 전 고문 측은 “고인(장자연)을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다. 통화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관들과 임 전 고문을 모두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