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부인, ‘이상했다’던 김지은 행동 폭로 계속? - 시선뉴스
안희정 부인, ‘이상했다’던 김지은 행동 폭로 계속?
안희정 부인, ‘이상했다’던 김지은 행동 폭로 계속?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7.1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안희정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가 증인석에 출석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가 할 발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13일 오전 10시부터 5회 공판기일을 열고 전 청년팀장 성모씨와 안희정의 부인 민주원 씨, 김모 충남도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증인신문을 심리한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앞서 안희정의 부인 민씨는 김지은 전 비서에 대해 "원래부터 이상했다" "김씨가 새벽 4시에 방에 들어오려고 한 적이 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날 역시 안희정의 부인 민씨는 김지은 전 비서의 평소 태도와 행동에 관해 증언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재판부는 이번 주까지 안희정 부인 민씨 등 피고인 측 증인신문을 마무리하고, 내주 공판기일부터 안희정 전 지사를 직접 신문하겠다는 방침이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