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초등학생 사망, 긴급조치 적절했나 - 시선뉴스
충남 초등학생 사망, 긴급조치 적절했나
충남 초등학생 사망, 긴급조치 적절했나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6.14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충남의 한 초등학생이 방과 후 수업시간에 어묵을 먹다 기도가 막혀 숨지는 사망사고가 벌어졌다.

지난 13일 충남 공주경찰서는 지역 한 초등학교 1학년 A(8·여)양이 한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이날 오전 9시 20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3시 39분께 충남의 한 학교에서 어묵을 먹던 초등학생 A양은 기도가 막혀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A양은 방과 후 수업 중 학교에서 나온 간식으로 어묵을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 관계자는 "어묵을 먹다 A양이 갑자기 펄쩍펄쩍 뛰었다"고 진술했다.

충남 초등학생 사망사고 이후 방과 후 담당교사 등 학교 측에서 복부 밀쳐 올리기와 심폐소생술 등 긴급조치를 했으나 A양은 치료를 받던 중 결국 사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병원으로 이송될 당시 A양은 심정지 상태였으며 경찰은 학교 관계자를 불러 처치한 응급조치가 적절했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