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의 위험한 활용, 디지털 성범죄 논란 ‘딥페이크’ [지식용어] - 시선뉴스
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지식‧교양 TV지식용어 1번 박스
인공지능의 위험한 활용, 디지털 성범죄 논란 ‘딥페이크’ [지식용어]
  • 보도본부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4.15 08:59
  • 댓글 0

[시선뉴스 김지영 / 디자인 최지민] 최근 한 여자 연예인의 합성 나체 사진이 유포되어 논란이 된 적이 있다. 사람들 사이에서는 감쪽같이 합성된 사진을 두고 진위 여부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과거 합성된 사진이나 영상을 보면 한눈에 이것이 합성인지 아닌지 알아차렸던 것에 반해 최근에는 인공지능의 발달로 한눈에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정교하게 합성이 되고 있다.

특히 위 여자 연예인의 사건과 관련되어 ‘딥페이크’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딥페이크(deepfake)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기존에 있던 인물의 얼굴이나, 특정한 부위를 영화의 CG처리처럼 합성한 영상편집물을 말한다.  

딥페이크의 원리는 머신 러닝과 딥러닝에서 찾아볼 수 있다. 머신 러닝은 컴퓨터에 충분히 많은 데이터를 주고, 이에서 일반적인 패턴을 찾아내는 방법이다. 딥러닝은 머신 러닝 기술의 일종으로 인공신경망에 기반을 두고 있다. 사람이 교육하는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스스로 학습하고 미래 상황을 예측해 나간다.

딥페이크의 경우 컴퓨터에 합성하려는 대상의 다양한 각도, 표정 등의 사진 데이터를 입력하여 교육해 나가고 사진을 대입할 영상을 고르면 교육받은 컴퓨터가 이를 스스로 재구성해 나가며 영상을 만든다. 컴퓨터 그래픽카드의 성능에 따라 걸리는 시간, 품질 등이 달라진다.

문제는 딥페이크를 이용해 포르노 영상을 제작한다는 것이다. 딥페이크의 시작은 지난해 말 미국의 온라인 커뮤니티인 ‘레딧’에 네티즌이 할리우드 유명인의 가짜 합성 포르노 영상을 올리면서 시작된 것으로, 이후 유명인은 물론 일반인까지 딥페이크 포르노 영상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게다가 딥페이크는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어 피해가 더 커질 우려를 낳고 있다.

딥페이크로 만든 포르노 영상은 엄연히 범죄이다. 딥페이크 포르노 영상을 제작해 유포할 경우 초상권 침해로 고소, 명예훼손에 당할 수 있고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70조에 의거해 처벌을 받을 수 있다. 게다가 한국은 포르노 자체가 불법에 해당해 제작 및 배포, 소지 시 형법 위반에 해당한다.

그러나 이외에 딥페이크를 확실히 제재할 만한 정부의 대처는 미흡한 실정이다. 포털에 별다른 제약 없이 딥페이크 영상이 올라오고 있고, 피해자의 신고에도 빠른 확산 속도에 회복이 더딘 상황이다.

기술의 발달은 우리 삶에 편리함을 가져다주지만 이를 악용할 경우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 미래 질 높은 삶을 위한 기술 개발도 중요하지만 이로 인해 생겨나는 문제점들을 대처하기 위한 방안도 필요해 보인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