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지식·정보 생활·건강 건강프라임
[건강프라임] 알쏭달쏭 ‘사마귀, 티눈, 굳은살’ 모르고 방치했다가 병 키워 / 김지영 아나운서

[시선뉴스 한성현]

◀MC MENT▶
안녕하세요. 건강프라임 김지영입니다. 사마귀, 티눈, 굳은살. 이 세 가지 병변은 보통 육안으로 구별하기 힘들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하지만 각각의 원인도 치료방법도 다르다고 합니다. 오늘 건강프라임에서는 사마귀, 티눈, 굳은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사마귀를 간단히 정의하면 사람유두종바이러스가 피부 및 점막의 표피에 감염되어 양성 증식을 하는 질환입니다. 사마귀는 임상양상과 발생부위에 따라 보통사마귀, 편평사마귀, 손발바닥사마귀, 성기사마귀로 분류합니다.특히 성기사마귀는 성관계로 전파 가능한 성병의 일종으로 한 번의 성접촉으로 약 50%가 감염될 정도로 감염력이 강합니다.

각각의 질환을 더 자세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피부 구조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데요. 피부는 표피, 진피, 피하지방층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표피를 구성하는 각질형성세포는 새로운 세포에게 밀려서 각질층까지 가는데 14일이 걸리고, 각질층에서 머물다 각질이 떨어지는데 14일이 걸립니다. 그래서 28일 주기로 피부의 표피는 계속 새로워지고 있는 거죠.

그런데 이때 만성적이고 반복적인 마찰이나 압력에 의해 각질층의 두께가 증가해서 생기는 것이 굳은살과 티눈입니다. 굳은살은 보통 관절의 뼈 돌출부위나 운동선수처럼 특정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의 작업패턴에 따라 마찰이나 압력 받는 부위에 1㎠이상의 비교적 넓게 발생합니다.

반면 티눈은 굳은살보다 국소적이고 집중해서 발생합니다. 그리고 굳은살과 달리 티눈뿌리인 핵을 형성하고 있어 통증이 동반됩니다. 티눈은 딱딱한 경성티눈과 땀에 의해 짓무르면서 발생해 부드럽고 촉촉해지면서 희게 보이는 연성티눈의 2가지 형태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각각의 질환을 생기게 하는 생활습관은 무엇이 있을까요?

◀의사 INT▶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피부과/ 이경호 교수
- 굳은살과 티눈은 안 맞는 신발, 새로 살 때 고생을 하시고요. 직업적으로 계속되는 자극이나 압박에 의해서 발생하므로 원인이 되는 물리적 압박을 제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치료로 보통 압력을 감소하는 보조물을 부착하거나, 편안하고 적절한 신발의 선택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사마귀 같은 경우는 바이러스형 감염이기 때문에 표피의 상처나 습한 환경이 감염 전에 꼭 필요합니다. 그러므로 손발을 잘 씻고 잘 말려서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MC MENT▶
사마귀, 티눈, 굳은살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볼까요?

먼저, 각각의 질환을 쉽게 구별하는 방법을 제일 궁금해 하실 텐데요. 먼저 사마귀의 경우. 각질층을 깎아 관찰해 보는 겁니다. 이때 혈관의 점상출혈이 보이면 사마귀죠. 반면 뚜렷한 중심의 각질핵이 보인다면 이는 티눈입니다. 더 쉬운 방법도 있는데요. 사마귀는 병변을 옆으로 잡을 때 통증이 심하지만 티눈은 누르면 통증이 더 심해집니다.

그렇다면 각각을 제거하는 법을 알아보죠. 사마귀는 치료 후의 미용상의 이유도 중요하기 때문에 사마귀의 위치나 크기, 환자의 성별 등에 따라서 전문가와 상의 후 치료법을 선택해야 합니다. 반면 대부분의 굳은살 및 티눈은 물리적 압력으로 제거를 하거나 두꺼워진 병변을 칼로 깎아내는 방법으로 치료 합니다.

마지막 궁금증, 치료 후 완전히 사라지나요? 아니면 재발이 잦은가요? 인데요. 대부분의 사마귀 치료법은 한번 시행할 때 완치율이 약 50%정도이며 재발률은 평균 20~50%정도 되므로 몇 개 없을 때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굳은살이나 티눈은 병변이 제거되었다 하더라도 압력을 지속적으로 받으면 재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압력을 제거하고 특히 바닥이 푹신하고 볼이 넓고 편한 신발을 신어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럼 사마귀를 예방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의사 INT▶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피부과/ 이경호 교수
- 사마귀는 5~20세 신체접촉이 활발한 나이에 호발합니다. 또한 상처가 있거나 습한 환경에서 잘 발생하므로 보통 손톱주위의 거스름을 계속 뜯거나 손을 빠는 경우 잘 발생합니다. 또한 손발바닥에 다한증이 있는 경우에도 호발합니다. 그래서 손발톱주위 고랑에 물이 고이지 않게 잘 말리고 잘 닦고, 다한증이 있는 경우에는 양말을2~3번 갈아 신고 핸드크림을 사용하는 것도 한 예방책이라 판단됩니다.

◀MC MENT▶
굳은살, 티눈, 사마귀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앞서 언급하였던 예방법들을 통한 생활패턴의 변화가 중요합니다.하지만 이런 패턴을 매일 유지하기도 어렵고, 인체해 특별한 해를 끼치지 않다보니 예방과 치료에 대한 관심이 적습니다. 그러나 방치하면 병을 더 키우게 되는 만큼,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금까지 건강프라임이었습니다.

한성현 PD  bow8410@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성현 PD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선만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시선뉴스
섹션별 최근기사
[나는 정치인이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1부, “농업 포기하면 국가 유지 어려워” / 김지영 아나운서
[나는 정치인이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1부, “농업 포기하면 국가 유지 어려워” / 김지영 아나운서
[모터그램] “고맙습니다” “위험해요” 운전자 간의 소통, 수신호 방법
[모터그램] “고맙습니다” “위험해요” 운전자 간의 소통, 수신호 방법
장수시대의 갱년기, 한방치료법과 보양식 [생활/건강]
장수시대의 갱년기, 한방치료법과 보양식 [생활/건강]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