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시사 생활 법률·세무 5번 박스
[생활법률] 주차장에서 사고 낸 뒤 사라진 사람, 뺑소니 인가? / 이승재 아나운서

[시선뉴스 한성현]

진행 : 이승재
법률자문 : 법무법인 단 / 고범준 변호사

우리는 어떤 사고가 발생했을 때, 이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자리를 뜨는 행위를 통틀어 ‘뺑소니’라고 부릅니다. 주차장에서 차를 박고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우. 뺑소니에 해당되는 걸까요? 생활법률에서 알아보았습니다.

-오늘의 예시 사례-
석윤은 퇴근 후 자신의 집 앞에 차를 주차해두었습니다. 그렇게 밤이 지나고, 아침에 출근을 하려고 밖으로 나왔는데... 자신의 차 앞 범퍼가 완전히 찌그러져 있었습니다. 너무나 화가 난 석윤은 주변을 돌아다니다가 자신의 차와 박은 흔적이 남아있는 차를 발견하게 됐죠. 해당 차량의 주인은 자신은 차를 박은 적이 없다고 잡아땠지만 해당 차량의 블랙박스를 확인해보니 차를 박고 간 사실까지 확인할 수 있었죠. 이에 석윤은 사고를 내고 그냥 도망갔으니 뺑소니라며 경찰에 신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차량의 주인은 자신은 그 사실을 몰랐기에 뺑소니가 아니라고 주장했는데요. 과연 석윤의 차량을 박은 사람은 뺑소니로 처벌받을까요?

제작진 소개

CG : 이정선 / 책임프로듀서 : 한성현

한성현 PD  bow8410@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성현 PD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선만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시선뉴스
섹션별 최근기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박 2일' 방한 [시선만평]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박 2일' 방한 [시선만평]
한국 환율조작국 지정 제외,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둘은 어떤 차이? [지식용어]
한국 환율조작국 지정 제외,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둘은 어떤 차이? [지식용어]
[건강프라임] 무심코 지나치는 현기증이나 이명, 혹시 ‘메니에르병’? / 김병용 기자
[건강프라임] 무심코 지나치는 현기증이나 이명, 혹시 ‘메니에르병’? / 김병용 기자
[웹툰뉴스 시즌2]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걸려봤을 ‘이 질병’ 퇴치법
[웹툰뉴스 시즌2]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걸려봤을 ‘이 질병’ 퇴치법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