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현재 내 몸 상태를 분석하는 ‘인바디’, 어떤 원리로 나를 검사 할까
[카드뉴스] 현재 내 몸 상태를 분석하는 ‘인바디’, 어떤 원리로 나를 검사 할까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5.15 0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 디자인 최지민] 몸의 근육량을 늘리든 다이어트를 하든 먼저 내 몸의 상태를 알아야 하는 법. 운동을 하는 많은 사람이 인바디를 통해 수치를 통한 분석으로 몸 상태를 확인하곤 한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단순히 기계에 올라가 손잡이만 잡고 있을 뿐인데 어떻게 근육량은 얼마이며 지방은 얼마인지 수치로 나타나게 되는 걸까?

인바디는 원래 한 의료기기 업체에서 개발한 체성분분석기의 브랜드이다. 바이오스페이스사에 의해 1996년에 개발된 체성분분석기의 명칭이었지만 이 기기가 세계의 병원, 피트니스센터, 건강진단센터 등에서 비만 진단, 운동 처방 등의 목적으로 사용되면서 ‘인바디’라는 말이 체성분분석기의 대명사로 불리게 되었다. 이런 이유로 아이오스페이스사는 회사 이름을 지난 2014년 인바디로 바꾸기도 했다.

인바디 검사의 정확한 말은 체성분 검사로 수분이 많은 근육에는 전류가 잘 흐르고 수분이 적은 지방에는 전류가 잘 흐르지 않는다는 기본 원리를 이용한다. 인체에 미세한 전류를 통과시킬 때 발생하는 저항값(임피던스)을 계측하여 인체의 구성 성분인 체수분, 단백질, 무기질, 체지방을 측정하게 된다.

기존에도 이 원리를 이용한 기기가 없지 않았지만, 인바디는 인체의 팔, 다리, 몸통의 임피던스를 독립적으로 측정할 뿐 아니라, 여기에 한 단계 더 나아가 여러 방식의 다주파수를 보내 더 정확하게 측정한다.

체수분은 우리 몸 안에 수분이 얼마나 있는지를 나타낸다. 체수분이 적정 이상이면 부종이 생길 수 있어 짠 음식들을 삼가고 적당한 운동으로 수분을 배출해야 한다. 그리고 체수분이 적정 이하면 건강한 신체를 유지하기 어려워 꾸준히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단백질은 체내에서 일반적으로 12~14% 내외를 차지하며 적정 이하면 에너지 결핍으로 이어지고 영양불량으로 빈혈, 피로감 증가, 지방간 등이 나타난다. 적정 이상이면 골다공증, 신장병 등 질병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기도 한다.

무기질은 뼈에 있는 무기질과 뼈 외에 존재하는 무기질량을 합하여 반영하며 체중의 4% 정도를 차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적정 이하면 골다공증이 생길 수도 있다. 체지방은 지방조직과 기타조직에서 추출한 지질의 총량을 의미하며 정상적인 체지방률은 남자의 경우 10~20%, 여자의 경우 18~28%이다.

인바디는 수분에 전류를 흘려 그 양을 측정하기에 주의사항이 있다. 먼저 공복 상태에서 측정해야 하는데 측정 하기 전 무언가를 먹게 되면 물이나 음식들이 체지방으로 측정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운동 후에 측정을 하는 것도 일시적 탈수 증상과 골격근량의 수축과 증가를 가져오면서 측정을 부정확하게 만든다. 그리고 여성들의 경우 생리 주기 때는 체수분이 증가하기 때문에 이때는 근육량이 평소보다 높게 나온다.

인바디도 기계이기에 항상 정확할 수는 없지만 우리의 몸을 확인하는데 있어서 지표와 방향성을 제시해주기에 중요하다. 원하는 몸매를 가지기 위한 노력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건강을 위해서 표준 근육량과 표준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말길 바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