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 이미영 이혼 사유? "나이가 드니깐 모든게 다 용서가 되는 구나"
전영록 이미영 이혼 사유? "나이가 드니깐 모든게 다 용서가 되는 구나"
  • 보도본부 | 김휘련 기자
  • 승인 2020.01.1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방송 캡쳐
출처-방송 캡쳐

 

전영록의 전 부인 이미영이 최근 방송에 출연한 가운데 전영록 이미영 이혼 사유가 화제의 중심에 섰다.

13일 방송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전 남편 전영록과 이혼 후 심정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영은 "내가 나이가 드니까 모든 게 다 용서가 되는구나 라는 걸 느낀 게 어느 날 전 남편이 TV에 나오는 걸 보는데 얼굴 보면 '얼굴이 왜 저렇게 변했지' 이런 생각이 들면서 마음이 아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앞서 이미영은 이혼 사유에 대해 "서로간의 사랑이 깨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영록은 1999년 자신의 오랜 팬과 재혼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