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영, 인형 미모 딸과 다정한 투샷 '모전여전'
이미영, 인형 미모 딸과 다정한 투샷 '모전여전'
  • 보도본부 | 김휘련 기자
  • 승인 2020.01.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전보람 sns
출처-전보람 sns

 

배우 이미영의 일상 사진이 팬들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미영의 딸 전보람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계정에 엄마 이미영과의 근황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이명은 인형 미모 딸 전보람과 함께 팩을 붙이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는 이미영의 우아한 미모는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또한 딸 전보람의 귀여운 미모는 남심을 설레게 한다.

한편, 이미영은 1978년 17살이 되던 해, 4천여 명의 경쟁자를 뚫고 미스 해태 대상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이미영은 1983년 영화 '대학 신입생 오달자의 봄'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