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도티 이상형은? "설레는 사람 좋아"
'굿모닝FM' 도티 이상형은? "설레는 사람 좋아"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1.10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250만 크리에이터 도티가 라디오에서 이상형을 고백해 이목이 집중됐다.

10일 전파를 탄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도티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출처_도티 SNS
출처_도티 SNS

이날 도티는 "어떤 사람과 결혼하고 싶느냐"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설레는 분을 좋아한다. 백허그를 해주는 사람이 좋다. 나이를 조금씩 먹으면서 그런 감정을 느끼는 게 쉽지 않지 않나. 또 취향이나 문화를 공유하는 데 열려있는 분이 좋은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그는 "액티비티를 좋아하는 성격은 아니다. 집에서 노는 걸 좋아하는 집돌이다. 게임도 할 수 있고 반려동물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는 것도 좋고 노래 듣는 것도 좋아한다. 개인 스튜디오가 있어서 나중에 방송을 해도 재밌을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장성규는 "방송인을 원하시는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도티는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군대 생활관에서 TV를 볼 때 '문화를 만듭니다'라는 슬로건이 너무 멋있었다. 전역하면 방송을 하고 싶었다"라며 "구독자를 1000명 모으면 자기소개서에 한 줄을 쓸 수 있을 것 같아서 시작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