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에 "의심하고 있다"
트럼프,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에 "의심하고 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1.1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 수도 테헤란 외곽에서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의심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누군가 실수를 했을 수 있다”라며 이같이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의심의 내용에 대해서 언급하지는 않았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앞서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번 여객기 추락 사고 원인과 관련해 이란이 보유한 러시아제 미사일에 의한 피격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 서기 알렉세이 다닐로프는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국제항공' 소속 여객기가 테헤란 인근에서 러시아제 지대공 미사일 '토르'에 피격 당했을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두 명의 미 당국자들도 이번에 추락한 여객기가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에 피격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이란은 사고 현장에서 여객기 블랙박스 2개를 모두 회수해 분석 작업에 들어간 가운데 블랙박스를 넘기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