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아임뚜렛' 월수익 8000달러? 틱 장애 흉내 논란..."업로드 멈추겠다"
유튜버 '아임뚜렛' 월수익 8000달러? 틱 장애 흉내 논란..."업로드 멈추겠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1.06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아임뚜렛 주작 사태에 따른 추정 월수익이 8000달러, 즉 한화 약 940만 원으로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유튜버 아임뚜렛(본명 홍정오)이 투렛 증후군(틱 장애) 흉내를 냈다는 논란이 불거졌고 그의 월수익이 8000만달러라는 설까지 확산됐다.

[아임뚜렛 유튜브 캡쳐]
[아임뚜렛 유튜브 캡쳐]

한편 정상인인 그가 틱 장애가 있는 것처럼 영상을 주작했다는 내용이다. 이번 아임뚜렛 유튜버 사례는 보다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내용을 바탕으로 한 돈벌이가 세간의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논란이 일자 유튜버 아임뚜렛(본명 홍정오)은 6일 오후 유튜브 채널의 커뮤니티를 통해 “유튜브 업로드를 멈추겠다”며 “저로 인해 다른 투렛 증후군 환자들이 상처 받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제가 가진 틱 장애를 콘텐츠로써 가볍게 다른 게 원인이었다고 생각한다. 저는 누구도 상처받지 않는 영상 콘텐츠를 만드는 게 목적이었는데 뜻대로 흘러가지 않았다”며 “투렛 증후군이란 질환을 알리는데 성공했으니 더 이상의 활동이 무의미하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