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 이끄는 베트남, 동남아시안컵서 인도네시아 3-0으로 완파
박항서 감독 이끄는 베트남, 동남아시안컵서 인도네시아 3-0으로 완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11 0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아시안컵에서 베트남이 60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10일 오후 8시(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동남아시안컵 결승전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전반 39분 도안 반 하우의 선제골과 후반 14분 베트남 주장 도훙중의 추가골, 그리고 후반 28분 도안 반 하우가 다시 쐐기골을 터트렸다.

박항서 감독이 후반 32분께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하는 악재를 맞았지만 베트남은 이영진 수석코치의 지휘 아래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현지 팬들은 박항서호가 골을 터트릴 때마다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두 팔을 번쩍 들며 환호했다.

또 서로 얼싸안으며 기쁨을 나누던 현지 팬들은 부부젤라를 불고 베트남 국기와 태극기를 흔들며 60년 만에 찾아온 환희를 느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