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식이법, 스쿨존 내 사고 막기 위한 법...9월 사고 이후 약 4달 만에 본회의 통과
민식이법, 스쿨존 내 사고 막기 위한 법...9월 사고 이후 약 4달 만에 본회의 통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1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월 11일 민식 군의 사고를 계기로 지난 10월 13일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대표 발의한 민식이법이 발의 약 2달 만인 이날 우여곡절 끝에 국회 문턱을 넘었다.

국회는 10일 본회의를 열고 민식이법, 즉 스쿨존 내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의무화 등을 골자로 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처리했다.

민식이법 통과...본회의 개의 선언하는 문희상 의장 [연합뉴스 제공]
민식이법 통과...본회의 개의 선언하는 문희상 의장 [연합뉴스 제공]

이날 본회의를 통과한 민식이법은 도로교통법 개정안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등 2건이다. 민식이법은 지난 9월 11일 충남 아산의 한 스쿨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숨진 김민식(9) 군의 이름을 딴 법이다.

도로교통법 개정안은 스쿨존 내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하고,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이 신호등, 과속방지턱, 속도제한·안전표지 등을 우선으로 설치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스쿨존 내 사망사고 가해자를 가중처벌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는 애초 여야 합의를 전제로 239건의 안건이 상정될 예정이었으나, 16건의 안건만 상정 후 처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