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양정화X박원숙 故김자옥 추모...”늘 여자라는 걸 간직한 여배우”
‘모던패밀리’ 양정화X박원숙 故김자옥 추모...”늘 여자라는 걸 간직한 여배우”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정화와 박원숙이 40년 만에 재회했다.

6일 방송된 JTBC '모던 패밀리'에서는 과거 친자매처럼 지낸 '70년대 은막 스타' 양정화와 40년 만에 재회한 박원숙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원숙은 그토록 보고 싶어 하던 MBC 공채 탤런트 2기생 동기 양정화와 재회했다. 40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은 포옹하며 반갑게 인사했다.

(사진=JTBC '모던 패밀리'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모던 패밀리' 방송화면 캡처)

양정화는 1970년 MBC 공채 탤런트 2기로 데뷔해 김수현 작가의 드라마 '새엄마'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활동 5년 만에 돌연 연예계 은퇴를 선언, 결혼과 함께 자취를 감췄다.

양정화는 은퇴 이유를 묻는 박원숙의 질문에 "방송 생활이 좀 힘들기도 했다. 난 그 당시에 쉬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그러던 중에 결혼하자는 사람이 생겨서 결혼했다. 그리고 결혼 생활도 좋았다”고 답했다.

이어 은퇴 후 연락하고 지낸 동기가 있냐는 질문에는 "없었다. 그냥 결혼 생활에 충실하자고 생각했다. 괜히 연예계 쪽으로 마음이 치우칠 거 같았고, 자신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출연 결정하고 나서도 계속 긴장했다. 내가 잘한 건가 하는 염려가 있었는데 원숙 언니가 궁금하고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후 박원숙과 양정화는 식사 도중 옛 이야기가 흘러나왔고 故 김자옥에 대한 그리움으로, 납골당을 찾았다.

양정화는 김자옥에 대해 "자옥이는 참 고운 사람이다. 마음이 참 여리고 공주님같이 해맑았다. 웃을 때 얼마나 귀여웠는지 모른다"고 회상했다. 박원숙은 "감수성이 아주 풍부하고 정도 많았다. 늘 여자라는 걸 간직한 여배우였다"며 그리워했다.

한편 화제성 폭발 예능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