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군함도 보고서에 '강제노역' 또 생략...유네스코로부터 요구 받은 적 없다?
日 군함도 보고서에 '강제노역' 또 생략...유네스코로부터 요구 받은 적 없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함도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관련 보고서와 관련한 일본 정부의 태도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UNESCO)에 제출한 세계유산 관련 보고서에 한반도 출신 징용 피해자의 강제 노역을 인정하거나 희생자를 기리는 조치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일자, 3일 유네스코로부터 징용 문제에 관한 요구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한 것.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유네스코에 제출한 보고서가 "2018년 제42회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이뤄진 결의 이행을 향한 진척 상황을 정리한 것"이라며 "그 안에서는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관해 보고를 요구받은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군함도 전경 [연합뉴스 제공]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군함도 전경 [연합뉴스 제공]

이러한 모테기 외무상의 발언은 이번 보고서가 작년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를 어떻게 이행하고 있는지 설명하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쉽게 징용 피해자의 강제 노역 문제는 애초에 요구된 사항이 아니라는 주장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 정부는 다르게 인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15년 군함도(하시마) 등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이 세계 유산으로 등록되는 과정에서 일본 정부 측이 전 세계에 공언한 것과도 사뭇 다른 반응이기에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해 6월 열린 42회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유네스코는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며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해석 전략을 마련할 것을 권고한 2015년 결정문을 상기하고 그것을 충실히 이행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는 강제 노역 문제를 다루라는 의미임이 분명해 보인다.

일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에 대해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일본)로서는 결의된 한국 내용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면 그 실현을 위해 성실하게 대응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