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오정초교서 화재, 250명 대피 소동...급식실에서 불
부천 오정초교서 화재, 250명 대피 소동...급식실에서 불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2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직원 25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3일 경기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3분께 경기도 부천시 원종동 오정초등학교 급식실에서 불이 나 10분 만에 꺼졌다.

[부천소방서 제공]
[부천소방서 제공]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교실에 있던 학생과 교직원 등 250여명이 운동장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으며 급식실 내 조리기구 등이 검게 탔다.

부천소방서는 현재 급식실 내 연기를 밖으로 빼내는 작업을 하고 있으며 소방서 관계자는 "불은 급식실 조리대 냄비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