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9회말 만루서 득점...7-6으로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
두산, 9회말 만루서 득점...7-6으로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23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베어스가 9회 말 1사 만루에서 터진 오재일의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한국시리즈(KS) 서막을 기분 좋게 열었다.

두산은 22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1차전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7-6으로 꺾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1982년부터 지난해까지 KS에서는 1차전 승리 팀이 35차례(1982년 1차전은 무승부, 1984년에는 KS 없이 전후기 통합우승) 중 26번 우승을 차지했다. 1차전 승리 팀의 우승 확률은 74.3%다.

키움은 1-2로 뒤진 4회 초, 이정후의 중전 안타와 박병호의 좌중간 2루타, 제리 샌즈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김웅빈의 잘 맞은 타구가 우익수 박건우 정면으로 날아가고, 김규민이 2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나 단 1점도 뽑지 못하고 4회 초 공격을 마쳤다. 키움은 4회 말 수비 때 치명적인 실수가 이어졌다.

두산은 9회 말 상대 실책으로 잡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1차전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양 팀은 23일 오후 6시 30분 잠실에서 KS 2차전을 치른다. 두산은 이영하, 키움은 이승호를 선발로 예고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