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민생고 해결' 요구 시위, 군경 발포로 민간인 149명 사망...군경 8명도 목숨 잃어
이라크 '민생고 해결' 요구 시위, 군경 발포로 민간인 149명 사망...군경 8명도 목숨 잃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2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1일부터 일주일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를 비롯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민생고 해결을 요구한 시위가 벌어졌다. 그리고 과정에서 군경의 발포로 민간인 149명과 군경 8명 등 모두 157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달 초 이라크에서는 실업난, 전기·수도 등 공공서비스 부족을 항의하는 시위가 대규모로 벌어졌고 이라크 군경은 실탄을 발사하면서 유혈 진압했다.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발생한 민생고 시위 중 부상한 시민 [연합뉴스 제공]

현지시간 22일 이라크 정부가 이번 시위의 진상을 조사하기 위해 설치한 특별위원회는 조사 결과를 이같이 발표하면서 군경이 시위를 진압한다는 이유로 공권력을 과도하게 집행했다고 비판했다.

이날 특별위원회는 보고서에서 "군경 지휘부가 시위대에 대해 공권력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통제력을 잃었고 그 결과 혼돈이 벌어졌다"라며 "건물 안에서 저격수가 민간인 시위대를 향해 조준 사격을 한 증거를 발견했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바그다드의 버려진 건물에서 저격수의 소총에서 추출된 탄피 여러 개를 찾아내기도 했다"라며 "바그다드에서 진압 작전을 지휘한 책임자들을 파면해야 한다"라고 권고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