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에 회식비 50만원 강요...‘직장 내 괴롭힘’ 신고하니 인사조처
신입사원에 회식비 50만원 강요...‘직장 내 괴롭힘’ 신고하니 인사조처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1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음성의 한 병원 구내식당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을 신고했다는 이유로 부당한 인사 조처를 당했다며 업체 대표를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음성노동인권센터에 따르면 모 병원 구내식당에 일하는 A(61)씨 등 직원 4명은 관리자 B씨에게 부당업무 지시와 강요 등을 당했다고 전하며 A씨 등은 노동인권센터가 연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 간담회'에 참석해 "B씨가 신입사원에게 많게는 40만∼50만원의 회식비를 신고식 명목으로 강요했다"며 "화장품 강매, 일감 몰아주기, 근무 편성 차별 등 괴롭힘을 수년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근로자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신고하자 부당한 인사 조처를 한 업체 대표를 고소했다.(음성노동인권센터 제공)

피해자들은 직장 내 괴롭힘 신고 내용 증명서를 꾸며 회사 대표에게 보내 B씨를 신고했으며 업체는 인사위원회를 열어 B씨에게는 회사 내부 벌점 2점을 부여하고 경위서 작성을 하게 했다. A씨에 대해서는 다른 사업장으로 전보 조처했다.

A씨는 "전보된 사업장으로 출근하기 위해서는 거주지를 옮기던지 기숙 생활을 해야 한다"며 "이는 괴롭힘 피해노동자에게 매우 불리한 처분"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에게 부당한 인사 조처를 했다며 16일 고용노동부에 업체 대표를 고소했다.

음성노동인권센터는 이날 고용노동부 충주지청 앞에서 피해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괴롭힘 가해자 B씨가 완강히 부인한다는 이유로 A씨를 전보 조처한 결정은 합리적이지 않고, 매우 편향적인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