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방배동 자택 컴퓨터 하드교체 정황...증권사 직원 동원 정황 드러나
조국 부인, 방배동 자택 컴퓨터 하드교체 정황...증권사 직원 동원 정황 드러나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11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PC 반출을 도운 증권사 직원이 조 장관 부부의 서울 방배동 자택 PC 하드드라이브 교체에도 동원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에서 일하는 프라이빗뱅커(PB) 김 모(37)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그는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하기 이틀 전인 이달 1일 자정께 정 교수와 함께 서울에서 경북 영주 동양대로 내려가 정 교수 연구실에서 데스크톱 컴퓨터를 갖고 나온 혐의(증거 인멸)를 받고 있다.

이후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한 뒤 컴퓨터의 행방을 찾자 정 교수는 김 씨 트렁크에 보관 중이던 컴퓨터를 임의 제출했으며 김 씨는 정 교수의 동양대 방문에 동행할 즈음 조 장관 부부 자택에 들러 정 교수가 집에서 사용해온 데스크톱 컴퓨터 하드를 교체해준 정황도 드러났다.

김 씨는 기존에 쓰던 정 교수 자택 컴퓨터 하드를 보관하고 있다가 강도 높은 수사가 이어지자 검찰에 임의 제출했다고 김 씨 측은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