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생 '다리절단' 대구 이월드 압수수색...전반적인 관리 상황 조사 예정
아르바이트생 '다리절단' 대구 이월드 압수수색...전반적인 관리 상황 조사 예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5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가 난 놀이동산 이월드를 압수수색했다.

대구 성서경찰서는 23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 45분까지 이월드 사무실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사고와 관련한 장부, 컴퓨터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찰은 압수한 서류를 분석해 이월드가 종사자들을 상대로 근무 감독과 안전 교육 등 전반적인 관리 상황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틀 전 신청한 영장이 발부돼 집행했다"며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이월드가 안전 교육을 제대로 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월드에서는 지난 16일 놀이기구 허리케인에서 근무하던 아르바이트생 A(22)씨가 열차 맨 뒤 편에 타고 있다가 발이 미끄러지며 오른쪽 무릎 10㎝ 아래 다리를 잃는 사고를 당했다.

경찰은 사흘 뒤 국과수와 합동으로 기기 작동 여부를 감식했으나 육안상 기계 결함은 확인되지 않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