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남 vs 최민희 '설전'...어떤 이야기 나눴을까
김용남 vs 최민희 '설전'...어떤 이야기 나눴을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민희 전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악의적 보도와 야당의 범죄자 몰이에 대한 비판을 했다.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곡 내정자와 가족들에 대해 봉하 아방궁·논두렁시계 수준의 악의적 보도들이 넘쳐나고 있다. 팩트와 근거 없이 언론과 야당은 내정자를 범죄자로 몰고 있는 느낌이다. 깨시민의 집단지성이 절실한 때!"라는 글을 게시하면서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사진-최민희 페이스북
사진-최민희 페이스북

또한 24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최민희 전 의원과 자유한국당 김용남 전 의원이 출연해 설전을 벌였다.

김용남 전 의원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딸의 부정 입시 의혹과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을 거론했고 이에 최 전 의원은 "봉하 아방궁이나 논두렁시계 수준의 악의적 허위 왜곡 보도가 넘쳐나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주어를 분명히 하라"라면서 "조 후보자 딸이 아니라 지도교수인 장 모 교수가 모두 결정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김 전 의원은 "희한한 논리"라면서 "그런 논리라면 조 후보자 부부가 아무런 부탁도 안 했는데 세상이 알아서 조 후보자 일가를 도와줬다는 이야기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은 법을 집행하는 기관의 수장인데 역대 법무장관 중에 이렇게 여러 건의 의혹이 제기된 경우가 어디 있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최 전 의원은 "조작의 전문가 김기춘 전 비서실장, 담마진 등 여러가지 의혹 속에 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법무부 장관을 했다"면서 "조국 후보 개인은 문제가 없으니 가족을 파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