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도발한 고노 다로 외무상...카메라에 튄 불매운동 불똥 [시선만평]
카메라 도발한 고노 다로 외무상...카메라에 튄 불매운동 불똥 [시선만평]
  • 보도본부 | 김미양 pro
  • 승인 2019.08.2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이호 / 일러스트-김미양)


지난 21일 오후 2시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렸습니다.

이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회의가 열리기 전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하여 일본 취재진들과 대화를 나누더니 한일 양국 취재진이 모여 있는 곳으로 와 카메라의 브랜드를 물었습니다.

그리곤 직접 허리를 숙이고 카메라 브랜드를 확인하더니 "캐논? 니콘? 캐논이 두 명이네요"라고 말하며 웃었습니다.

이는 대체재가 없는 일본 카메라를 안 쓰고 배기겠냐는 의미로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에 대한 도발이 포함되었다고 풀이되고 있습니다.

이에 최근 불매운동의 분위기를 고려해 신제품 홍보 행사의 취소 등 추이를 지켜보고 있던 일본 카메라 제조사들에게 불매의 불똥이 튈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