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오늘의 우리는 과거의 우리가 아냐, 더 강해지고 성숙해져"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오늘의 우리는 과거의 우리가 아냐, 더 강해지고 성숙해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경축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오늘의 우리는 과거의 우리가 아니다. 수많은 도전과 시련을 극복하며 더 강해지고 성숙해진 대한민국이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경축사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제공)
경축사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제공)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닥친 국가 경제 위기를 반드시 이겨내겠다는 '극일(克日)'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동시에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다.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며 여지를 남겨두었다. 

일본의 조치에는 단호히 대응하지만 외교적인 대화의 문은 계속 열어두겠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이 일본 경제보복 사태와 관련해 중요한 대일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됐던 8·15 경축사에서 일본에 대한 직접적 비판의 수위를 낮추고 대화에 지속적인 방점을 찍음에 따라 일본 정부가 어떻게 반응을 보일 지 주목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