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서 발견된 시신, 직지원정대원으로 확인
히말라야서 발견된 시신, 직지원정대원으로 확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3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말라야산 안나푸르나 히운출리(해발 6천441m) 북벽 아래에서 지난달 말 발견된 시신 두 구가 10년 전 실종됐던 직지원정대 소속 고(故)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당시 42세) 대원으로 확인됐다.

13일 직지원정대에 따르면 네팔 포카라 병원을 찾은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 대장과 대원 1명, 유족 1명 등 3명이 발견된 시신의 신원이 민준영·박종성 대원임을 확인했다. 2009년 9월 실종 이후 10년 만이다.

[사진/직지원정대 제공]
[사진/직지원정대 제공]

현재 시신 및 유품 간 DNA 조사 등을 진행 중이지만 두 대원임이 확인됐다고 직지원정대 측은 전했다. 지난달 23일께 네팔 현지 주민에 의해 발견된 시신 두 구는 애초부터 민준영·박종성 대원일가능성이 높았다.

시신과 함께 발견된 소지품 중 박종성 대원이 등반 도중 친필로 글을 적은 배낭 레인커버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박 대원은 배낭 레인커버에 '2009 직지. 히운출리 원정대. 나는 북서벽을 오르길 원한다'는 뜻의 영문 문구를 적었다.

두 대원의 시신을 확인한 박 전 대장 일행은 현지에서 화장 절차까지 마치고 유구를 수습해 돌아올 계획이다. 입국 예정일은 오는 17일이다. 국내에서의 장례식 절차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