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라이벌이었던 쑨양, 이번에는 호튼과 ‘시끌’
박태환 라이벌이었던 쑨양, 이번에는 호튼과 ‘시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22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핑 논란이 있는 쑨양(28·중국)의 금메달을 인정하지 않는 제스처를 보였던 맥 호튼(23·호주)이 선수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AP통신은 22일 미국 평영 선수 릴리 킹의 인터뷰를 통해 호튼이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전 시상식 이후 선수촌 식당의 풍경을 전했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 박태환과 쑨양 (Flickr)
2014 인천아시안게임 박태환과 쑨양 (Flickr)

호튼은 전날 펼쳐진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3초17로 2위에 올랐고 금메달은 3분42초44로 터치패드를 찍은 쑨양에게 돌아갔다.

쑨양은 지난해 9월 도핑검사 샘플을 채집하기 위해 자택을 방문한 국제 도핑시험관리(IDTM) 직원들의 활동을 방해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쑨양은 경호원들과 함께 망치를 이용해 혈액이 담긴 도핑검사용 유리병을 깨뜨렸다.

국제수영연맹(FINA)은 쑨양에게 실효성 없는 '경고 조처'만을 내렸고, 쑨양은 이번 광주 세계선수권에 참가했다.

메달 세리머니에 참석한 호튼은 은메달을 목에 건 후 시상대에 오르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뒷짐을 진 채 다른 곳을 응시했다.

쑨양이 동메달리스트 가브리엘레 데티(이탈리아)와 사진기자들 앞에서 포즈를 취할 때도 호튼은 아무 행동도 하지 않고 우두커니 서 있다가 데티와 따로 사진을 찍었으며 호튼은 시상식 뒤 기자회견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메달 세리머니를 지켜본 참가국 선수들은 호턴이 선수촌 식당으로 들어올 때 박수갈채로 그를 맞이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