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 태풍에도 휴일 맞아 구름 관중
광주세계수영, 태풍에도 휴일 맞아 구름 관중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20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에도 20일 휴일을 맞아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구름 관중'이 몰렸다.

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남부대 수구 경기장에는 4천578명의 관람객이 입장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특히 태풍의 영향권에 든 이날 오전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여자팀 경기에는 많은 화제를 뿌리고 있는 한국 수구팀을 응원하려는 많은 관람객이 찾았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관람객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긴 줄을 지어 입장하는 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수구를 관람한 위미환(47·경기 안성)씨는 "한국 수구 선수들의 경기가 화제가 돼 주말에 시간을 내 광주를 찾았다"며 "경기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박진감 넘치고 흥미진진해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마지막 경기가 열린 남부대 다이빙 경기장에도 양측 관중석이 가득 찼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