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청년기본소득 보장 방안 고민 중"
박원순 "청년기본소득 보장 방안 고민 중"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2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년기본소득을 보장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에서 "청년들이 경제적으로 힘든데 청년기본소득처럼 (소득을) 보장해주는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청년기본소득 정책은 청년에게 재산, 소득, 취업 여부와 상관없이 일정 소득을 보장해주는 정책을 말한다. 2016년 성남시를 시작으로 올해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됐다.

서울시도 2016년 유사한 청년수당 제도를 도입했지만, 구직활동을 하는 조건으로 지급한다.

서울시는 기존 청년수당을 확대해 특별한 조건 없이 일부 청년에게 매월 수당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이날 포럼에서 서울 청년에게 농촌 일자리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