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지식용어] 오뉴월 장마라는 말은 왜 생겨난 것일까? / 박진아 아나운서
[TV지식용어] 오뉴월 장마라는 말은 왜 생겨난 것일까? / 박진아 아나운서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19.07.16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지수]

◀MC MENT▶  
안녕하세요 TV지식용어 박진아입니다. 6월에 이어 7월에 다시 한 번 장마기간이 찾아왔습니다. 해마다 시기와 양은 좀 다르지만 보통 장마는 양력 6,7월에 많이 내리는 비를 뜻합니다. 장마 기간에 따라 큰 피해를 주기도 하고, 또 장마 기간인데 비가 많이 오지 않아 더위로 피해를 입는 경우들이 있는데요. 우리나라의 장마는 어떤 특징이 있는지 함께 살펴 볼까요?

◀NA▶
우리나라의 장마는 오호츠크해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 사이로 뚜렷한 전선이 생기고, 북태평양고기압으로부터 만들어진 수렴대를 장마전선이라 합니다. 6월 하순부터 7월 하순까지 한반도를 거쳐 북상하여 소멸되는데요. 고온다습한 열대기류가 들어와 지역적으로 집중호우를 내리며,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인 여름날씨가 됩니다.

장마철의 기후적 특색은 이렇습니다. 먼저 운량이 증가하고 일사량과 일조시간이 감소하며, 습도와 강우량은 증가합니다. 때문에 비교적 지속적으로 흐리고 비가 많이 내리는 겁니다. 그러나 장마철이라고 항상 비가 많이 내리는 것은 아닌데요. 장마철에도 장마전선이 약화되거나 우리나라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이동하면 한여름과 같은 맑은 날씨가 이어지기도 합니다.

실제로 강수량이 아주 적은 ‘마른 장마’ 시기도 있는데요. 시기적으로는 장마철인데 비가 없거나 비가 적은 날씨를 말하는 신종 기상 용어입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북태평양고기압이나 중위도 고기압대가 한반도를 완전히 덮었을 때 장마전선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하게 되어 마른장마 현상이 많이 나타나게 됩니다. 하지만 국지적으로 집중호우가 발생하기 때문에, 어느 지역에는 평년보다 많은 양의 강수량을 보이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평년보다 낮은 양의 강수량을 보입니다.이런 모습을 두고 일반 사람들은 ‘동남아’에서 내리는 비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말 하기도 합니다.

예부터 오뉴월 장마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것은 태양태음력(太陽太陰曆), 즉 음력에 의하여 유래된 말인데요. 다시 말해 음력으로 5월인 시기는 양력으로 말하면 보통 6,7월이 되는데, 실제로 6월 하순경이 되면 흐린 날씨가 많아지고 비오는 날이 많아지기 시작하여 장마가 가까워지죠. 이 때문에 생겨난 말입니다.

◀MC MENT▶  
우리나라는 여름철에 집중하는 강우량이 연강수량의 대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장마기간의 영향이 큽니다. 따라서 이를 이용한 주요 하천의 다목적 댐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한데요. 이 장마 기간역시 마른 장마로 오는 날들이 있어, 여러모로 물에 대한 중요성을 모두가 같이 인식해야 할 것입니다. 이번 장마로, 많은 분들이 피해 없으셨길 바랍니다.

의상협찬 - 직장인들의 비밀 옷장 베니토 쇼핑몰


닫기